태그 : 수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개발의 몸살을 앓는 섬, 진해 수도

- 수도 선착장진해 수도는 예전에는 육지와 가까운 섬이었습니다. 그리고 한때 진해에서 제일 잘살았던 섬이라고 합니다.그런데 앞바다가 매립되어 삶의 터전인 바다가 사라지면서 어촌 마을은 생기를 잃었습니다. 20년 전 부산진해 신항만 사업으로 어촌 마을은 빈곤해졌고, 일자리를 잃은 젊은 사람들은 마을을 떠났습니다.- 수도마을에서 바라본 매립지수도마을에서 ...

잔뜩 흐린 날의 수도

- 수도 어촌계 건물 앞여름 장마철입니다. 아침부터 비가 오락가락합니다. 이러니 멀리 나들이할 형편은 못 되고, 그래서 진해 수도로 향했습니다. 수도는 지금 섬 아닌 섬입니다. 육지와 이어져 있어 언제든 차로 쉽게 갈 수 있습니다. 부산-진해 신항만과 인접해 있는 이곳 앞바다는 대규모 간척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머지않아 육지가 될 섬입니다.-...

수도 뒷산에 오르다.

- 수도의 뒷산수도(水島)는 섬의 모양이 손잡이가 달린 돌도끼와 닮았습니다. 섬의 북쪽이 돌도끼에 해당한다면, 섬의 남쪽은 손잡이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섬의 북쪽은 나지막한 언덕과 바닷가로 되어 있습니다. 사람이 사는 마을은 북쪽 끝의 바닷가이며, 동쪽과 서쪽 바닷가는 거친 모래밭으로 되어 있습니다. 한편 섬의 남쪽에는 제법 봉긋하게 솟은 산이...

뭍이 되어버린 섬, 진해 수도

- 웅천 괴정마을 쪽에서 바라본 수도날씨도 좋은데 휴일 온종일 집에서 빈둥거리기가 아쉬워 진해 수도로 향합니다. 밖 날씨는 얼마 전과는 다르게 포근해져 이제 봄이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온 듯합니다. 길가에는 이미 개나리가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수도(水島)는 예전에는 섬이었으나, 지금은 뭍과 다름이 없습니다. 섬과 뭍은 다리로 연결되었고, 섬의 북쪽 바...
1